Untitled Document

5월21일 청주KBS 수다방 이동순…

1월30일 케이블TV 육아방송 " 육…

☆한국부모교육센터 방학특강(1-…

 
작성일 : 20-01-31 02:09
사람풍경(김형경 심리 에세이 시리즈)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4  

책소개

<만 가지 행동>, <천 개의 공감>, <좋은 이별>의 저자 김형경의 김형경 심리여행 에세이『사람풍경』. 직접 정신분석을 받은 후 긴 훈습 기간을 보내며 체득한 내용을 재미있고 편안한 삶의 이야기와 함께 풀어낸「김형경 심리 에세이 시리즈」가운데 첫 번째 책으로 인간의 마음이란 무엇인가 하는 질문에 대해 쉽고 재미있게 설명하고 있다. 사랑과 분노, 불안, 공격성 등 인간 내면에 존재하는 감정들을 이야기하고, 기본적인 감정들을 다루는 방법을 소개한다. 또 성장 과정에서 적극적으로 성취해 나가는 동일시, 자기애, 자기 존중, 친절, 공감, 용기 등의 긍정적인 가치들에 대해 설명한다. 여행 이야기를 들려주면서 그와 관련된 심리를 설명해 여행하듯 내용을 따라갈 수 있도록 도와준다.


김형경 소설가

1960년 강릉에서 태어났다. 경희대 국문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사 과정을 수료했다. 1983년 '문예중앙'에 시가, 1985년에는 '문학사상'에 중편소설 '죽음잔치'가 당선되어 등단했다. 1993년 첫 장편소설 '새들은 제 이름을 부르며 운다'로 제1회 국민일보 문학상을 수상하며 전업 작가로 활동하기 시작했다. 제 10회 무영 문학상을 수상했다. 장편소설 '세월', '피리새는 피리가 없다', '사랑을 선택하는 특별한 기준', '내 사랑은 그 집에서 죽었다', '외출', '꽃피는 고래'를 발표했고, 창작집 '단종은 키가 작다', '담배 피우는 여자', 시집 '모든 절망은 다르다' 등을 펴냈다. 심리 에세이로는 '사람 풍경', '천 개의 공감', '좋은 이별', '만 가지 행동'이 있다.


목차


Chapter 1 기본적인 감정
무의식 우리 생의 은밀한 비밀창고
사랑 모든 심리적 문제의 원인이자 해결책
대상 선택 타인을 중요한 존재로 생각하게 되는 과정
분노 대상 상실의 감정, 혹은 돌아오지 않은 사랑
우울 정신의 착오, 혹은 마음의 요술 부리기
불안 사랑하는 대상을 잃을까 두려워하는 마음
공포 분노가 가면을 쓰고 다른 대상에게 옮겨진 것

Chapter 2 무의식적 생존법
의존 심리적 안정을 얻기 위해 사용하는 대상
중독 의존성이 심화 극단화된 상태
질투 사랑받는 자로서의 자신감 없음
시기심 타인이 가진 것을 파괴하고 싶은 욕망
분열 세상을 반으로 축소시키는 태도
투사 내면의 부정적인 면을 타인에게 옮겨 놓기
회피 자기 자신과 삶으로부터의 도피

Chapter 3 긍정적 선택
동일시 타인을 받아들여 나의 일부로 만들기
콤플렉스 다양하고 풍성한 인격의 근원
자기애 퇴행과 성장으로 난 두 갈래 길
자기 존중 행복할 가치가 있는 존재라는 느낌
몸 사랑 몸이 곧 정신이고 육체가 곧 정체성이다
에로스 생의 에너지이나 예술의 지향점
뻔뻔하게 유아적 환상 없이 세상 읽기

Chapter 4 성장의 덕목
친절 오른손이 한 일을 왼손이 지켜보기
인정과지지 고래도 춤추게 하는 놀라운 힘
공감 타인에 이르는 가장 선한 길
용기 절망 속에서도 전진할 수 있는 능력
변화 세상을 보는 시각과 삶의 방식 수정하기
자기실현 진정한 자기 자신이 되는 일

출처 : 인터넷 교보문고

책 속으로

1.
여행을 다니던 중 뉴질랜드의 오클랜드에서 두 달간 머문 일이 있다. 가까운 선배가 그곳에 살고 있어 그 곁에 머물며 쉬기도 하고, 가능하다면 작품을 쓰고 싶은 욕심도 있었다. 그래도 시간을 규칙적으로 운용하기 위해 어학원에 등록하고 오전에는 영어를 배우러 다녔다. …… 가정법 과거에 대해 배우는 시간이었을 것이다. 예문을 말할 때 우리가 관용적으로 사용하는 농담, “내가 첫사랑에 실패하지 않았다면 여러분만 한 딸이 있을 것이다.”라는 문장을 예로 들었다. 그것이 한국식 농담이라는 사실을 알지 못하는 외국 학생들 가운데 몇몇이 그 후 나를 맘, 혹은 마미라고 부르기 시작했다.
- 28-29p, chapter 1 기본적인 감정, 사랑 中

2.
……그 글을 읽고 나자 문득 에코의 말투로 ‘이탈리아 기차로 여행하는 방법’에 대해 이야기해 보고 싶어졌다. “이탈리아 기차는 시간표와 무관하다. 30분 정도 연착하는 일은 보통이고, 시간이 바쁘면 어떤 역은 빼먹고 달아나기도 한다. 역의 무슨 시스템이 고장 났다는 이유로 승객을 엉뚱한 역에 내려놓기도 하고, 심지어 기차 시간표에는 있으나 유령 기차가 달리는지 눈에 보이지 않는 일도 있다. 기차역은 또 어떤가. 어디 한 군데 편안히 쉴 공간이 없다. 복잡하고 지저분하고 어수선하다. 집시, 거지, 악당같이 생긴 청년들이 득실거리고 잠시만 한눈팔면 손가방이 사라진다.” 위의 사례는 모두 나의 직간접 체험이다.
- 166p, chapter 2 무의식적 생존법, 투사 中

3.
폭스글라시아는 오직 빙하 계곡만이 볼거리인 뉴질랜드의 시골 마을이었는데 날씨가 흐려 빙하로 가는 헬기가 이륙하지 못하자 아무것도 할 일이 없었다. 특별한 문화 시설도, 어떠한 볼거리도 없는 그 시골 마을에서 할 수 있는 일이란 오전 내내 낯선 시골길을 걸어갔다가 오후 내내 걸어서 돌아오는 것뿐이었다. …… 그렇게 걸으며 몸의 감각을 느끼는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옷차림에도 변화가 왔다. 예전에는 노출하면 큰일 나는 줄 알았던 무릎 위나 등도 드러내 보았고, 몸의 곡선이 그대로 드러나는 옷도 입었다. 전에는 결코 선택한 적이 없는 얇은 레이스 원피스나 요란한 꽃무늬 의상을 입기도 했다. 오직 내 몸의 감각과 욕망에 충실하게 옷을 입었을 때 그 행위에서 다시 심리적인 해방감이 따라오는 것이 느껴졌다.
- 246p, chapter 3 긍정적 선택, 몸 사랑 中

4.
인간과 세상을 보는 패러다임이 바뀌면서 삶의 태도에도 변화가 왔다. 유아적 환상에 가득 차 있던 내면세계에서 빠져나와 비로소 객관적 실체로서의 외부 현실을 인식하게 된 것 같았다. …… 타인의 어떤 말이나 행동은 전적으로 그들 내면에 있는 것이며, 무엇보다 인간은 타인의 언행에 의해 훼손되지 않는 존엄성을 타고난 존재라 믿게 되었다. 인간이 경험할 수 있는 모든 감정과 정서의 여러 층위들을 더 세밀하게 느끼고 수용하면서도 건강한 자기중심성을 획득할 수 있었던... 것, 그것은 참으로 고마운 일이었다.
- 339-340p, chapter 4, 성장의 덕목 中